사진 : 함종욱치과 함종욱 대표원장
사진 : 함종욱치과 함종욱 대표원장

 날씨가 추워서인지 요새 들어서 시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단순히 차가운 음식을 먹을 때 뿐 아니라 칫솔질을 하거나 약간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을 먹을 때에도 치아가 시리거나 통증을 느낀다고 느끼는 것이다. 시린 증상은 아이스크림을 한 입 베어물거나 찬 음료를 마셨을 때 아려오는 치아. 얼얼, 찌릿찌릿, 욱신욱신 등 다양한 표현으로 증상을 호소하게 되는데 충치가 없는데도 이가 시리다면 '상아질 지각과민증'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이러한 과민감을 유발하는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대표적인 원인은 치아주변에 있는 잇몸의 높이가 점점 낮아져서 치아 뿌리가 구강 내에 노출되는 것과 다양한 원인에 의해 잇몸 근처에 치아 일부가 마모되는 현상(치경부 마모) 등이 있다. 치경부 마모는 주로 잘못된 양치 습관에 의해 유발되며 마모가 일어난 부위에서 치아 안쪽 신경이 외부 자극에 예민하게 반응하여 과민감을 느끼는 것이다.

 치아는 크게 법랑질(에나멜질), 상아질, 치수로 구성되어 있다. 법랑질은 가장 바깥쪽에 위치한 단단한 부분을 가리키며, 상아질은 그 안에 있는 무른 조직으로 치아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며 치수는 치과에서 흔히 말하는 신경치료의 '신경'을 말한다. 시린이 통증은 상아질이 노출되면서 외부의 자극이 치수까지 전달될 때 생기는데 법랑질이 썩어 없어지면서 상아질이 드러나는 충치와 별개로, 지각과민증의 대부분은 잇몸이 벗겨지면서 상아질이 드러나 시리다는 느낌을 받게 되는 것이다.

 시린이 예방을 위해서는 ‘법랑질’을 보호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법랑질을 보호하여 상아질이 드러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단단한 음식 섭취로 인해 치아에 과도한 힘이 가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며, 올바르지 않은 방법으로 이를 닦게 되면 치아의 치질이 닳게 되기 때문에 올바른 칫솔질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사람들이 칫솔질을 할 때 힘을 주어 옆으로 빡빡 밀어 닦는데, 이는 법랑질을 마모시켜 시린 증상을 더 부추긴다. 칫솔질 할 때는 잇몸과 치아가 닿는 부분에 45도 각도로 칫솔모를 댄 다음 조금씩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닦는다. 칫솔의 선택도 중요하다. 칫솔모는 부드러워야 하며 치아에 자극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그 끝은 둥글게 가공돼 있는 것이 좋다. 또 3∼4개월마다 새로운 칫솔로 교체한다. 불소가 함유된 치약을 사용하는 것도 시린 치아 예방에 도움이 된다.

 함종욱치과 함종욱 원장은 "시린이 통증은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따라서 치과에 내원하여 정확한 상태를 파악해 치료를 받도록 하고, 증상이 없더라도 예방 차원에서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메디덴스 - 의료정보, 건강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