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사이좋은치과 차정일 원장
사진 : 사이좋은치과 차정일 원장

 음식을 씹거나 입을 벌릴 때마다 턱 관절에서 딱딱거리는 소리가 나거나 아래턱뼈와 얼굴 근육에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턱관절 장애를 의심할 수 있다. 

 턱관절 장애는 아래턱뼈와 머리뼈 그 사이 관절원판(디스크), 인대 주위 근육 등 근골격계로 이루어진 턱 관절 구조물 위치나 형태학적인 변화, 염증 등이 생기면서 나타나게 되며 이로 인해 많은 고통이 따르게 된다.

 특히 요즘 턱관절 장애를 호소하는 젊은 층들이 많아지면서 더욱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턱관절 질환 관련하여 결과에 따르면 2019년 한해 진료 인원은 41만3,86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35만3,281명)과 비교하면 4년 새 17.1% 늘어난 수치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환자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19년 기준으로 20대 환자는 총 11만4,471명으로, 전체 진료환자의 27.7%를 차지했다. 이어 30대(6만6천200명·16.0%), 10대 이하(5만7천462명·13.9%) 등의 순이었다.

 턱관절 진환은 일반적으로 턱에 큰 힘이 가해지는 잘못된 자세, 습관이나 치아의 부정교합, 스트레스 등이 주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스트레스 상황에서 턱에 힘을 줘 자극하거나 턱을 괴는 버릇, 단단한 음식물을 오래 씹거나, 이를 악무는 습관, 수면 시 이를 가는 행동 등은 과도한 근육긴장을 유발해 근골격성 통증으로 나타난다.  턱관절 장애가 심한 경우 입이 잘 벌어지지 않거나 두통, 목, 어깨 통증까지 나타날 수 있어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턱관절 치료는 정확한 진단을 통한 원인파악이 이루어져야 한다. 턱관절은 치아의 맞물림, 즉 교합과 직접적인 관계를 가진 관절로, 궁극적으로 턱관절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치아보철치료, 치열교정, 교합조정술 등의 치료를 연계하여 교합을 하여 안정시킬 수 있다.

  턱관절장애로 진단되면 비수술적인 치료를 우선적으로 진행하게 된다. 교합안정장치치료, 물리치료, 보톡스치료, 운동요법, 약물요법 등을 선택적으로 시행한다. 환자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평가한 후에 치료법을 선택하게 되는데 원인이 매우 다양한 만큼 구강내과 전문의 판단이 매우 중요하다. 초기라면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 섭취, 음식 한쪽으로만 씹기, 이 꽉 물기 등 나쁜 습관을 먼저 교정하도록 교육한다. 6개월이 지나도록 증상을 방치하면 치료는 복잡해지고 호전 양상이 느려 치료기간이 길어진다.

 사이좋은치과 치정일 원장은 “턱관절장애는 근본적인 문제의 원인을 치료해야 한다. 단순히 턱관절만 치료한다면 차후 또 재발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몸 전체의 균형을 맞춰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고 치료 후에도 규칙적인 스트레칭 및 가벼운 운동 등을 꾸준히 하는 등 턱관절의 잘못된 습관을 바로잡고 유지하는 노력 역시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메디덴스 - 의료정보, 건강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